인스티즈 - 포스터 그림

  • 감독 : 마틴 스콜세지
  • 각본 : 폴 슈레이더
  • 음악 : 버나드 허먼
  • 출연 : 로버트 드니로(트래비스) / 조디 포스터(아이리스) / 시빌 셰퍼드(벳시)

 

얼마 전 조커(2019) 예고편이 나왔다.

DC에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이기도 하거니와 '호아킨 피닉스'가 조커를 연기한다는 소식을 접하고부터 이 영화는 나에게 최대의 관심사일 수밖에 없었다 

 

물론 아직까지는 '히스 레저'의 조커가 내 마음속에 박혀 있지만.. 분명 히스 레저와는 또 다른 매력의 조커가 탄생하리라 믿는다 

 

조커(2019) 영화에서 마틴 스콜세지 '택시 드라이버'와 '코미디 왕'에서 많은 오마주 장면이 나온다고 하여 챙겨보던 참이었다. 단순히 조커 때문에 본 영화였는데.. 난 도대체 왜 이제서야 이 영화를 봤을까.. 이게 고전 영화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지..

 

"순수하지만 모순적인 청년, 그리고 외로운 트래비스" 

택시 드라이버의 주인공 트래비스는 군대에 전역한 26살의 청년이다. 불면증에 시달려 선택한 직업 택시를 타며 밤마다 시내 곳곳을 운전하며 돌아다니지만 좀처럼 잠이 오지 않는다. 밤마다 쏟아지는 매춘부와 마약쟁이들을 비난하며 정작 자신은 포르노 영화관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순적인 청년 트래비스.. 

어쩌면 트래비스는 자신의 외로운 처지를 통해서 사회를 비판하는 시각을 가지고 있는 청년일지도 모른다. 날 이렇게 만든 사회로부터 깊은 분노와 불만을 느끼는 청년 트래비스... 

그런 그에게 한눈에 반하는 벳시를 우연하게 만나게 된다.

 

 

 

"농담이시죠? / 왜요? / 포르노잖아요.."

너무도 순수했던 청년은 여자와 데이트를 하기에는 너무 순수했을까? 아무렇지도 않게 첫 데이트에서 포르노 극장을 데려간 트래비스는 여자에게 시원하게 차이고 만다. 하지만 정작 그는 여자가 왜 이러는지 이해할 수 없다. 그냥 단순히 내가 즐겨보는 문화생활을 공유하고 싶었던 트래비스.. 순수했던 청년은 그 순수한 행동이 얼마나 상대에게 무례한 행동이었는지 알 수 없다.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으며 누군가와 소통하는 게 처음인 그 에게는 너무 힘든 상황임에 틀림없었다. 그렇게 그는 자기를 무시하는 벳시에게 또 한 번 분노를 느끼고 설상가상으로 12살 가출 소녀를 구하기 위해 선의를 베풀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 

 

 

 

"과정은 킬러였지만 결과는 영웅으로.."

그렇게 미워하는 사회에 복수하고자 상원의원 팔렌타인을 암살하려 했지만 허무하게 도망자 신세가 되고 12살 소녀 아이리스의 포주에게 달려가 총을 겨누게 된다. 

트래비스는 하루아침에 암살자에서 영웅으로 등극하게 된다. 정작 자신이 어떤 마음으로 총을 구입하고 몸을 단련했는지 세상 어느 누구도 관심이 없다. 다만 세상은 트래비스라는 택시 기사가 불량배에 맞서 싸워 12살의 어린 소녀를 구해낸 영웅으로 비치게 된다. 자신이 그토록 저주하고 복수하고 싶었던 사회로부터 영웅이 되어버린 것이다. 

 

 

 

사실 택시 드라이버 속 배경은 무척 어둡다. 시종일관 재즈의 음울한 블루스 음악이 흘러나오면서 카메라는 트래비스의 얼굴을 클로즈업하며 한 인간이 사회에 느끼는 갖가지 지리멸렬한 표정을 담고 있다. 

이런 배경은 DC 고담과 비슷한 배경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조커(2019)에서 이런 배경을 오마주 한다면 아마도 엄청나게 암울한 조커가 탄생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실 영화의 트래비스는 조커와 많이 닮아있다. 

"나만 미쳐가는 것인가? 아님 세상도 미쳐가는 걸까?" 라는 대사의 예고편에서 조커의 뒷모습은 트래비스의 총구를 겨누는 모습과 너무도 비슷하다. 

 

 

 

 

 

 

사회에 소외된 사람들의 순수함은 타인에게 인정받지 못한다. 

결국 소외된 사람은 끝까지 소외될 뿐.. 

그들에게 복수는 순수함에 피어나는 원천적인 욕망인 폭력성뿐..

조커는 트래비스고 트래비스는 조커가 될 수밖에 없다.

  1. 청결원 2019.04.22 11:3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한주 시작 잘 하세요~

  2. 로샤씨 2019.04.22 12:01 신고

    글을 읽는데 영화 한편을 간단히 본 것 같아서 좋네요 ㅎㅎㅎ 글 잘 읽었습니다 :)

    • 생각 chine광 2019.04.22 12:58 신고

      스포를 할까봐 줄거리는 잘 안쓰는 편인데 이번에는 워낙 고전이라 방식을 바꿔봤어요 ^^ 잘 봐줘서 감사합니다

  3. 라디오키즈 2019.04.22 17:03 신고

    저는 우리 모두는 모순적인데다 누군가에서 소외받고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걸 의식하고 발산하느냐 아니냐의 차이가 있을 뿐...

    ...저도 조커 기대되네요.^^

    • 생각 chine광 2019.04.22 17:16 신고

      우리 모두가 소외받고 살고 있다는 말에 공감이 가네요... 조커 빨리 개봉했으면 좋겠어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4. 꿈꾸는 에카 2019.04.24 16:05 신고

    와..... '조커=히스 레저'가 강하게 남아있는데 이 영화 보고싶네요~~

    • 생각 chine광 2019.04.24 19:29 신고

      그러니깐요~ 비교하면서봐도 엄청 재미있을거 같은데 ^^ 엄청 기다리고 있습니다

  5. 자국 2019.04.24 16:21 신고

    오 히스레져 이후의 조커라니! 어떨지 너무 궁금하네요.
    내용도 흥미진진하구요^^

    • 생각 chine광 2019.04.24 19:31 신고

      영화음악도 너무 좋아요
      찰리채플린 모던타임즈에서 나왔던 음악인데 이렇게 들으니 또 다르더라구요.. 엄청 잘 어울리는거 같아요 ^^

17세 소녀 세실을 통해서

사람의 인간 심리를 너무도 잘 표현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하루에도 여러 번 안느를

사랑하고, 존경하고, 미워하고

분노하고, 슬퍼하는 감정을

작가는 덤덤하고 무섭도록 사실적으로 표현한다

 

어쩌면 17세의 어린 소녀의 인간 감정보다는

인간 자체의 이중적인 모습을 표현한 게 아닐까 생각한다

 

자신이 저지른 만행에

반성하다가도

자신의 천재적인 계획에 만취하고

결국 안느가 떠나갈 때

후회의 눈물을 흘리는 세실..

 

애써 외면하려던 우리의 마음을..

17세의 소녀의 모습으로 투영한듯한 소설이다

 

사실 이 책은 예전에 포스팅했던 

'실연당한 사람들의 일곱시 조찬모임' 소설에 등장한다

주인공 사강에게 '슬픔이여 안녕' 책을 그녀의 아버지는

각 나라의 각 나라언어별로 자신의 딸에게 선물한다

 

어쩌면 

슬픔이여 안녕의 세실의 아버지처럼

곁에 있어주지 못한 마음이지 않을까..

 

슬픔이여 안녕의 안녕의 뜻은 

'Bye'가 아닌 'Hello'라고 한다 

 

소설 속의 세실처럼..

아무리 슬픔이 지나간다 하더라도

그 슬픔의 대상은

낮선 장소에서 다시 직면하리라

 

슬픔은 사라졌다 하여도

기억 속에 살아있는 누군가는

지워지지 않을 테니깐..

 

(실연당한 사람들의 일곱 시 조찬모임 포스팅 https://destiny6220.tistory.com/217 참고)

 

 

 

 


"안느 아줌마, 우리에겐 당신이 필요해요"

그때 그녀가 몸을 일으켰다.

얼굴을 일그러뜨린 채... 그녀는 울고 있었다. 

나는 그때 문득 내가 하나의 관념적 존재가 아니라,

살아있는, 감수성이 예민한 한 인간을 공격했음을 깨달았다.

 

그녀 역시 한때는 수줍어하는 작은 계집애였으리라.

그런 다음 소녀가 되고 여인이 되었을 것이다.

그녀는 마흔두 살이었다. 그리고 고독했었다.

그녀는 한 남자를 사랑하고 그와 더불어 10년, 혹은 20년을 

행복하게 지내기를 희망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녀는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

인간은 자신을 파괴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해서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김사월X김해원 - 지옥으로 가버려-

 

자신의 실수로 떠난 안느를 기억하며 

세실은 외칠지도 모른다

'네가 먼저 나를 지워가네..'

 

  1. 비톤 2019.04.21 21:30 신고

    슬픔이여 안녕 꼭 한번 읽어봐야 겠어요~~^^

    • 생각 chine광 2019.04.21 21:43 신고

      그리 길지않은 단편이라 재미있을거에요 인간 심리묘사가 엄청 디테일해서 좋았어요^^

 

발매일 : 2016.11.24
스타일 : 포크 팝인디 팝
보컬 : 김사월 X 김해원
작곡 : 김사월 X 김해원
작사 : 김사월 X 김해원
보컬 : 김사월 X 김해원

헬로 헬로

멋진 미소

멋진 몸짓

Honey Baby

안녕 안녕

너를 봤어

너의 모습을 

 

난 길을 잃었어

너의 도시에서

내 생각들 모두 흩어지고

너에게 내 눈을 줬어

내 작은 악마

Honey Baby

 

헬로 헬러

너를 향해

 

넌 나를 슬프게 해

나의 맘을 찢어버리곤 해

너에게 귓볼을 줬어

내 작은 악마

 

Honey Baby

Honey Baby

Honey Baby

Honey Baby

 

사랑해줘 나의 연인 Honey Baby

내 마음을 모두 줬어

나를 채워줘

 

 

- Honey Baby 중 김사월 X 김해원 -

 

서로 다른 눈빛의 퇴폐 

그리고 마주 봤을때의 관능

그 욕망을 절제하는 목소리에 

귀가 멀어버릴 지경..

 

 

 

  1. 라디오키즈 2019.04.19 18:22 신고

    대중적이지 않아서 더 특별하게 들리는 곡이네요.@_@

    • 생각 chine광 2019.04.20 20:08 신고

      김사월이라는 가수를 예전부터 좋아했는데.. 이런 곡이 있는지 몰랐어요 ㅋㅋ 답글 감사합니다~